프루 카 NSW 교육장관(사진:ABC)프루 카 NSW 교육장관(사진:ABC)

뉴사우스웨일스(NSW) 공립학교의 조립식 교실(demountable classroom) 노후화에 대한 해결책이 시급한데 예산 문제로 대응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조립식 교실은 NSW 학교에서 처음에는 학생 증가를 감당하기 위한 임시방편으로 도입했다.

겨울에는 춥고 여름에는 더운 임시 교실인데도 이제는 영구 교실로 자리잡아 버렸다. 

호주교육노동조합(AEU)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이러한 조립식 교실 중 일부는 20년 넘게 사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2011년부터 2021년까지 NSW 공립학교에서 조립식 교실 수가 30% 증가해 총 5,000개가 넘는다고 밝혔다. 

특히, 시드니 서부와 남서부에는 이러한 교실의 수가 불균형적으로 많았다. 이 교실의 4분의 1이 그린웨이, 미첼, 파라마타, 파울러, 블랙스랜드 연방 선거구에 포진해 있다.

약 5,000개 중 2,000개, 곧 조립식 교실의 40%가 20년이 넘어 빠른 교체가 필요한 실정이다.

AEU 연구는 공립학교와 사립학교 간의 커다란 자금 격차가 낙후되고 안전하지 않은 학습 환경으로 이어졌다고 지적한다.

연구진은 사립학교가 공립학교보다 연방정부 지원금을 수십억 달러 더 받고 있고, 사립학교는 학부모를 통해 마련된 재원으로 자본 투자를 할 수 있다고 짚었다. 

현재 NSW 공립학교에 대한 연방정부의 6,800만 달러 자본 투자가 만료될 예정이라, 연방정부와 주정부 간의 자금 지원 협상도 타결이 돼야 한다.

프루 카 NSW 교육장관은 조립식 교실을 교체하고 학교 인프라를 개선하기 위한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나인뉴스에 밝혔다.

카 장관은 "NSW 주정부는 학교를 신설하고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기록적인 자금을 투입했다. 웨스턴 시드니에서만 35억 달러의 기록적인 파이프라인을 통해 시드니의 빠르게 성장하는 교외 지역에 60개 이상의 공립학교를 신설 및 업그레이드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2023-24년 NSW 예산에는 학생 증가율 상위 10개 지역에 15개의 신설 학교와 17개의 업그레이드를 위한 예산이 편성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