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래 일자리 '절반'은 대학 학위 필요하다"

최고관리자 0 726

고등교육 점검 중간 보고서 발표.. 정부는 권고 수용

지방·저소득층 '대학 접근성' 높여야

c4579cb1cf4bd99ddcdb4a34ee4ae48c_1690428905_7943.png

앞으로 호주 대학은 미래 노동 시장에 걸맞는 기술을 갖춘 인재를 배출하기 위해 교육 기회의 폭을 훨씬 넓혀야 할 것이다.

 

그 핵심은 어느 곳에서 살든, 가정 형편이 어떠하든 청년들이 고등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데 있다.

 

19일 발표된 호주대학협정(Australian Universities Accord) 중간 보고서는 2050년까지 호주 일자리의 55%가 대학 학위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하고, 현재의 36%에서 끌어올릴 대담하고 장기적인 변화를 촉구했다.

 

이날 제이슨 클레어 교육장관은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이 중간 보고서의 권고에 따른 대학 교육 개혁안을 발표했다.

 

연방정부는 중간 보고서가 권고한 즉각 조치를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그중 하나는 전임 정부가 시행한 논란의 학자금대출(HECS) 자격 박탈 시스템을 폐지하는 것이다. 스콧 모리슨 정부는 학생들에게 학자금대출을 받으려면 학과목의 50%를 통과할 것을 요구하는 제도를 시행했다.

 

대도시 원주민 학생을 위한 수요 기반 기금을 확대해 모든 원주민 학생은 학자금 보장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다. 현재 이 제도는 지방과 원거리 지역에 사는 원주민 학생에게만 적용된다.

 

지역대학센터(Regional University Centres)를 추가로 설립해 주요 도심 외곽 지역과 지방에 거주하는 학생의 대학 접근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 보고서는 RUC지방 및 원거리 지역에서 학생의 참여, 유지, 수료율을 개선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공감한 연방정부는 각 지역사회의 요구에 기반하고, 사회경제적 배경이 다양한 학생들을 돕는 맞춤형 종합 지원을 제공하는 대학 학습 허브를 더 늘리기로 약속했다.

 

클레어 장관은 이번 보고서는 더 많은 직업이 대학 학위를 요구한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다며 현재 대학 교육이 형평성에 맞지 않는 지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20대 후반 호주인 2명 중 1명은 대학 학위를 가지고 있는데 모든 곳에서 그렇지는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난한 가정의 청년 중 대학 학위 보유자는 15%에 불과하고, 지방에 사는 청년는 18%만 그렇다고 현실을 설명했다.

 

클레어 장관은 이 보고서는 이러한 상황이 바뀌어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추가 권고 사항이 담긴 최종 보고서는 연말까지 교육장관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