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지방 이어 주요 도시도 호주 유학 만류

최고관리자 0 492

교역 갈등 교육산업으로 불똥.. 호주 대학 피해 장기화 우려  

65652_29952_5727.jpg

코로나 여파로 중국인 유학생 등의 호주 입국 격감으로 유학산업에서수십억 달러 손실이 생기면서 호주 교육분야의 경기 침체가 장기화될 전망이다. 

중국의 보복성 무역 규제가 교육 분야까지 확대되고 있다. 호주 대학들은 “중국 당국이 각 관련 기관에 호주로 학생을 보내지 말라고 권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호주 대학을 추천하거나 홍보하지 말라는 요구는 주로 지방 중소도시에만 적용됐지만 최근 베이징과 상하이 등 주요 도시까지 해당 권고 사항이 하달된 것으로 보인다. 

시드니대, 멜번대 등 호주 주요 8개 대학그룹(Go8: Group of Eight)의 비키 톰슨(Vicki Thomson) CEO는 “중국 당국의 공식 발표가 없었기 때문에 진위 여부는 불분명하지만 여러 대학에서 이같이 보고되고 있다. 중국내 두 에이전트 중 한 곳은 학생들을 호주로 안내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고 있거나 또는 유학 국가 선택지로 호주를 언급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는 것으로 보고됐다. 상당히 우려할 만한 사항”이러고 설명했다. 

지난해 시작된 호주-중국 교역 갈등은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점차 악화되는 양상을 띠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5월 호주산 보리에 80.5% 반덤핑관세를 부과했고 호주 4대 도축업체가 가공한 쇠고기의 수입을 중단했다. 또한 면화•목재•롭스터•구리 등 각종 호주산 수출품에 대한 수입 제한과 금지, 통관 불허 조치를 내렸으며 11월 말에는 호주산 와인에 최대 200% 반덤핑관세를 부과했다.

이제는 교육분야까지 보복성 조치가 더 구체화, 확대되는 것으로 보여 우려의 목소리가 커진다.

2019년 호주 대학의 유학생 학비로 100억 달러 이상이었는데 이중 중국 유학생이 37%를 차지했다. 

중국교육전문매체와 정부 산하 미디어 등은 지난 2월 세차례 경고문을 발표를 통해 호주에서 인종차별, 낮은 교육 수준 등을 이유로 호주를 제외한 다른 나라로의 유학을 권고했다. 

신장 환후아 국제교육센터(Xinjiang Huanhua International Education) 유학상담사 황은 “호주를 원하는 경우 당연히 호주 대학을 신청할 수 있다. 하지만 2019년 말부터 호주 유학에 대해 상담한 학생이 한 명도 없다. 대부분 영국 유학을 택했다”라고 설명했다. 

앨런 텃지 연방 교육부 장관은 “현재 알려진 사항은 불분명한 출처의 보고서로 아직 공식적인 확인을 받진 못했다. 간접적으로는 보고받은 사항이 있다. 호주는 중국 학생들을 위해 좋은 교육 환경과 혜택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피스대의 사라 토드(Sarah Todd) 부총장(국제 담당)은 “호주 소재 중국 채용 및 교육기관 대표들과 회의를 가졌다. 중국 지방 에이젠트에서는 이른바 ‘지시’를 알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공식 채널을 통해 전달받지는 못했다. 베이징이나 상하이 지사에 통보된 것은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던컨 매스켈(Duncan Maskell) 멜번대 부총장은  “이번 보고는 호주 교육산업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사안으로 우려되는 것이 사실이다. 단지 약간의 압력인지 잇단 보복 조치로 교육 분야의 호주 때리기 인지 정확하게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다영 기자  yang@hanhodaily.com

<저작권자 © 한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