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립학교 등록률 소폭 하락세.. ‘경제적 압박’ 원인

최고관리자 0 3584

사립 등록금 인플레보다 2-3 높아 

학교 등록금 인상  임금상승 둔화 등의 영향으로 사립학교 등록률이 정체에서 점차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ANZ은행이 발표한 ‘비정부 학교: 부유층과 빈곤층’(Non-government Schools: the Haves and Have-nots) 보고서에 따르면 1970 21.9%에서 2016 34.8% 꾸준히 상승했던 사립학교 등록률이 2017 34.4%, 2018 34.3% 각각 0.4%, 0.1% 떨어졌다.

 보고서는 전국 가톨릭 학교와 자율형 사립학교 78곳을 대상으로 연간 등록금이 1 달러 미만, 1-2 달러, 2 달러 이상인 곳으로 분류해  그룹의 등록금  학생 등록 현황을 분석했다. 학비 1 달러 미만 또는 2 달러 이상인 학교의 등록률은  변화가 없었으나 

1-2 달러 중산층 사립학교의 등록률은 지난 2년간 1% 감소했다.

이에 대해 빅토리아 자율형 사립학교 연합(Independent Schools Victoria) 미셸 그린 대표는 “고소득층 부모는 낮은 임금 상승률, 생활비 증가와 같은 경제 불황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타격이  계층은 저소득  중산층 가정으로 여러 경제적 압박 속에서 사립학교 등록금이 부담되지 않을  없다 지적했다.

전체 공사립학교  자율형 사립학교 등록률은 1970 4.1%에서 2018 14.6% 무려 3 이상 뛰었다. 공립학교는 1970 78.1%에서 2016 65.2% 꾸준히 감소하다 2017 65.6%, 2018 65.7%  50 만에 처음으로 상승 곡선을 그렸다.

한편, 2019 6 기준 호주 공사립 고등학교, 대학 평균 등록금은 2000 6 대비 최소 2 이상 증가했다. 동기간 소비자물가지수(CPI)  1.6 증가한 가운데 고등학교 학비는 3 이상 급등했으며 초등학교는 2.6, 대학은 2.4배가량 늘었다.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보도일자: 2019.9.19

http://www.hanhodaily.com/news/articleView.html?idxno=61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