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호주 10학년 학생 20명 중 1명꼴로 MDMA 접근

최고관리자 0 3873

호주의 10학년 학생 20명 가운데 1명 꼴로 엑스터시의 일종인 MDMA를 복용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검시재판소의 진상조사에 출석한 마약문제 전문 교육자인 폴 딜론 씨는 호주 청소년들의 대표적 불법약물은 분명 MDMA”라며 이런 주장을 제기했다.

 

마약과 알코올 연구 교육원의 창설자인 폴 딜론 씨는그는 중고생들의 마약 문제 조사를 위해 지난 한해 동안 12만여 명의 중고생들을 면접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올해 들어 주변 친구들의 불법약물을 과도하게 가까이 하는 문제를 우려하면서 상담해오는 학생 수가 역대급이다라고 경고했다.

 

딜론 씨는 가장 큰 본질적 문제는 호주의 경우 다수의 유럽국가들처럼 공연장이나 학교 등 공공장소 안팎에서 불법약물을 사전에 적발할 수 있는 시스템 도입에 근접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지적했다.

 

이런 맥락에서 그는 정부 차원의 강력한 조치가 시급하다고 거듭 호소했다.

 

특히 그는 뮤직 페스티벌 현장의 불법약물 참사의 예방책으로 사회 일각에서 제기돼 온 마약성분검사(pill testing) 도입 주장 역시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의 발상이다라고 공박했다.

 

사회 일각에서는 의심쩍은 알약의 성분을 조사하는 마약성분검사’(pill testing)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인 바 있지만 정부와 경찰 당국 역시 이에 대해 희의적 반응을 보여왔다.

 

, 뮤직 페스티벌 현장 안팎에서 불법 유통되는 불법 알약의 성분이 무엇인지를 알 수 있게 함으로써 치명적 불상사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여론에 반해 정부당국은 마약에 대한 경각심이 완화되고 자칫 불법 약물이 활개치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

 

실제로 NSWVIC 주정부 모두 불법약물 남용을 오히려 조장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게된다는 우려인 것.

 

반면 비상구급 전문가들은 마약성분검사는 의료 절차로 받아들여야 한다이미 마약 등을 소지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최종 안전망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다양한 여론조사에서도 정부 당국의 단속이 강화돼도 불법약물은 계속 밀거래되고 있는 만큼 차라리 알약 소지자들이 스스로 약물 성분 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더 큰 화를 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으로 나타났다

      

©TOP Digital


보도일자 2019.07.18


톱뉴스 http://www.topdigital.com.au/node/7996